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심의결정현황

신문윤리강령과 그 실청요강 및 신문광고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에 위배된 기사와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 953차 심의결정 현황 (2021.05.12.)

주의 2021-3144 [온라인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경찰간부 갑질에 분신자살하고 싶다”…靑 청원글 논란 외 1건  

1. 뉴스1        발행인  이  백  규
2. 머니투데이   발행인  박  종  면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뉴스1(news1.kr) 2021년 4월 13일자「“경찰간부 갑질에 분신자살하고 싶다”…靑 청원글 논란」기사의 제목, 머니투데이(mt.co.kr) 4월 13일자「“경찰간부 갑질에 분신자살하고 싶다”…靑 청원글 논란」기사의 제목에 대하여 각각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뉴스1, 머니투데이의 위 적시 보도내용은 다음과 같다.

  (뉴스1)=『"경찰간부 갑질에 분신자살하고 싶다"…靑 청원글 논란
  2021-04-13 11:03 송고 | 2021-04-13 11:23 최종수정
  '경찰간부 갑질에 매일매일 분신자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너무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해당 청원글에 따르면 글쓴이인 전남경찰청 소속 A씨는 경찰청 간부인 B씨가 공개된 장소에서 "XX아 X같네 니까지께 뭔 대접을 받으려 하느냐", "OO가 계급이냐 나이 처 먹은 게 벼슬이냐" 등의 발언으로 부하 직원들을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선배 하위직 근무자를 조롱하고 무시하며 '왕따' 시키고, 선배 근무자들의 계급을 낮춰 부르는 행위도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수개월간 이어진 B씨의 갑질로 피부염이 발생하고, 두통과 치통, 설사 등으로 체중이 6㎏ 줄어들었고, 우울증 및 불면증으로 상담치료를 받고 있다고 적었다.
  A씨는 "수개월 동안 민원인과 선후배들 앞에서 장기간 수십 차례에 걸쳐 망신주고 조직내 선배 근무자 2명을 '왕따'하고, 욕설 및 폭언한 것이 경과실에 해당되냐"고 반문했다.
  또한 "B씨의 피해자가 2명 더 있다. 내부고발하면 불이익을 받을 거라는 공포 때문에 B씨에 대해 제대로 진술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A씨는 갑질 피해를 주장하는 자신은 하위직이고, B씨는 간부직이라 징계위원회에서 '솜방망이 처벌'을 받을 것이라는 주장도 펴고 있다.
  앞서 지난 1월에 비슷한 혐의로 전남청 징계위원회가 B씨의 징계를 논의했지만 갑질의 정도가 약하다고 판단해 '견책' 처분한 점을 A씨는 근거로 들었다.
  전남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 혐의가 드러나면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청원글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기준 2458명이 동의했다.』
< https://www.news1.kr/articles/?4272730 >
  (머니투데이)=『"경찰간부 갑질에 분신자살하고 싶다"…靑 청원글 논란
  뉴스1 제공 2021.04.13. 11:06
  '경찰간부 갑질에 매일매일 분신자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너무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후략)』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41311038260048&type=1 >
  2. 위 보도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뉴스1 기사는 경찰청 간부의 ‘갑질 행위’를 고발한 청와대 국민청원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전남경찰청 소속 간부 B씨가 수개월간 욕설을 퍼붓고 조롱해 A씨가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한 뉴스1은「“경찰간부 갑질에 분신자살하고 싶다”…」라는 내용을 제목으로 올렸다. A씨 청원 내용에도 분신 자살하고 싶다는 표현이 있지만 다른 매체들은 제목에 사용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는 뉴스1 기사와 제목을 그대로 전재했다.
  이처럼 상사의 갑질을 못견뎌 ‘분신 자살’이라는 자극적인 표현을 제목에 올려 독자의 관심을 끌려고 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으며, 비슷한 처지에 놓인 이들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줄 여지가 있다.    
  따라서 위 보도는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⑥(선정보도 금지)를 위반했다고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적용 조항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⑥(선정보도 금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