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심의결정현황

신문윤리강령과 그 실청요강 및 신문광고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에 위배된 기사와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 943차 심의결정 현황 (2020.06.10.)

주의 2020-3181 [온라인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성폭행범 낙인 없애야”…정준영, 2심 선고에 들끓는 여론  

일간스포츠    발행인  이  상  언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일간스포츠(isplus.joins.com) 2020년 5월 17일자「“성폭행범 낙인 없애야”…정준영, 2심 선고에 들끓는 여론」기사의 제목에 대하여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일간스포츠의 위 적시 보도내용은 다음과 같다.
  
『“성폭행범 낙인 없애야”…정준영, 2심 선고에 들끓는 여론
  입력 2020.05.17 12:31
  집단 성폭행 혐의 등을 받는 정준영이 2심에서 감형을 받은 것에 대한 재판부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N번방 등 젠더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는 가운데 적합한 양형인가를 놓고 사회 곳곳에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왔다.
  정준영은 서울고등법원 형사12부(재판장 윤종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5년을 받았다. 그가 받고 있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은 흉기를 소지했거나 2명 이상이 합동으로 항거불능이나 심신미약 상태인 피해자를 강간한 범죄를 말한다.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 징역을 법정형으로 두고 있다. 1심에서 징역 6년을 받았던 정준영은 항소심에서 특수준강간 법정형 최소 형량인 징역 5년으로 감형됐다. 피해자와의 합의를 위해 한 차례 선고공판을 연기했으나 합의는 불발돼 반성문만 제출했다.
  재판부는 "양형기준에는 합의 외에도 진지한 반성이 있다. 범죄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윤리적·도덕적 측면에서만 반성했는지를 반영했다"면서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는 건 아니나, 본인이 한 행위 자체는 인정하고 진지한 반성한다는 취지의 자료를 낸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기준을 설명했다.
  피해자와 합의한 최종훈은 법정형에서 판사 재량으로 감경해서 받을 수 있는 최저형인 징역 2년 6월을 받았다. 앞서 재판부는 "합의가 절대적인 양형 기준은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진지한 반성이 부족했다는 최종훈의 형량을 절반으로 낮춰 이번 판결에 관심이 쏠렸다. 재판부는 "범행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어 진지한 반성이 부족해 보인다. 합의했어도 다른 요소를 고려해 실형을 선고한다"고 말했다.
  이들의 판결을 놓고 일부에선 "공소사실을 부인해왔는데 재판부의 감형은 이해하기 어렵다.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으나 잘못했다는 반성문 등의 내용은 진지한 반성이 될 수 없고, 공소 사실 자체를 부정했기에 양형의 사유로 보기도 어렵다"는 반응이 나왔다. 또 합의 여부가 갈린 정준영과 최종훈의 양형을 통해 모순이 드러나는 점도 지적했다.
  재판에서 정준영은 상대 동의 없이 불법으로 촬영을 하고 유포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준강간 혐의는 재판 내내 부인했다. 최종훈 측도 성관계에 대한 부분을 부인해오면서 피해자와 합의해 합의서를 제출했다. 특히 정준영은 증거들이 위법으로 수집됐다면서 재판부가 채택한 증거에도 의문을 제기해왔다. 카카오톡 대화가 위법수집증거라면서 대화를 복원하는 경위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어 형사소송법상 증거로 쓸 수 없다는 주장이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증거 수집 단계에서 미숙한 부분이 있더라도 모든 증거가 위법하다고 볼 순 없다"며 정준영 측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항소심 선고 다음 날 정준영 측은 상고장을 제출했다. 법률대리인은 "1·2심에서 유죄를 선고 받은 범죄 구성요건이 부족하다. 대법원에서 법리 오인 여부를 가려 성폭행범 낙인을 없애야 한다"는 취지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가 당시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의 상태였다는 점을 증거를 통해 따져보자고도 덧붙였다.(후략)』
<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3778574 >

  2. 위 보도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위 기사는 집단 성폭행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 받은 정준영에 대해 2심에서 징역 5년으로 감형한 재판부를 비판하는 여론이 일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다.
  기사의 제목은「“성폭행범 낙인 없애야”…정준영, 2심 선고에 들끓는 여론」이다. 제목만 보면, 여론이 정준영에 대한 2심 선고가 ‘성폭행과 무관한 사람에 대한 낙인이므로 잘못’이라고 비판한다는 뜻으로 읽힌다.
  그러나 기사의 취지는 2심 감형이 잘못이라는 게 여론이고, 정준영 측 법률대리인은 판결에 대해 “1·2심에서 유죄를 선고 받은 범죄 구성요건이 부족하다. 대법원에서 법리 오인 여부를 가려 성폭행범 낙인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즉 “성폭행범 낙인을 없애야”라는 말은 여론이 아니라 피고인 측 항변이다.
  일간스포츠는 이처럼 주객이 뒤바뀐 제목으로 기사를 메인페이지 머릿기사로 올렸으며, 가독성이 더 높은 네이버 뉴스스탠드에도 메인페이지 프레임 그대로 게재했다(※참고 ①, ②).
  글자 수의 제약이 있는 신문 제목은 정확한 축약이 가장 중요하다. 뉴스의 홍수 속에서 관심이 가는 내용이 아니면 제목만 읽고 지나가는 독자가 점점 느는 추세를 고려하면 제목의 정확성은 그 비중이 더 커진다.
  따라서 위 보도는 신문윤리실천요강 제10조「편집지침」①(표제의 원칙)을 위반했다고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참고① 일간스포츠 메인페이지

< 캡처시각 20. 5. 17. 15:31 > ※참고② 일간스포츠 네이버 뉴스스탠드

< 캡처시각 20. 5. 17. 16:10 > 

적용 조항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