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심의결정현황

신문윤리강령과 그 실청요강 및 신문광고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에 위배된 기사와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 943차 심의결정 현황 (2020.06.10.)

주의 2020-3170 [온라인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25개월 딸 성추행당했다” 靑 국민청원, 허위로 판명」기사의 그래픽  

국민일보     발행인  변  재  운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국민일보(kmib.co.kr) 2020년 5월 19일자「“25개월 딸 성추행당했다” 靑 국민청원, 허위로 판명」기사의 그래픽에 대하여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국민일보의 위 적시 보도내용은 다음과 같다.

『“25개월 딸 성추행당했다” 靑 국민청원, 허위로 판명
  입력 : 2020-05-19 16:43

  자신의 25개월 딸이 이웃에 사는 초등학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학생과 부모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허위 사실로 드러났다. 해당 청원에는 무려 53만여명이 동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허위 글을 올린 청원인 A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0일 “저희 25개월 딸이 초등학생 5학년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A씨는 자신을 경기 평택시에 거주하는 두 딸의 엄마라고 밝혔다. 그는 “평소 같은 아파트에 살며 교류하던 이웃의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지난 17일 집에 놀러와 딸과 놀아주다가 우리집에서 하룻밤을 묵었다”며 “다음날 딸의 기저귀를 갈아주려고 보니 딸의 음부가 부어있고 아프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후략)』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596113&code=61121111&sid1=soc >
          
  2. 위 보도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위 기사는 25개월된 딸이 이웃에 사는 초등학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학생과 부모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글이 허위 사실로 드러났다는 내용이다.
  기사는 청원 게시글을 바탕으로 내사를 벌인 경찰이 가해 초등학생은 존재하지도 않았으며, 게시글 작성자도 거짓이라고 실토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기사와 관련하여 위 매체는 관련 그래픽을 2개나 실었다. 그러나 그래픽 내용은 충격적 내용을 담은 청원 게시글이 명백히 허위사실로 밝혀졌는데도 불구하고, 이 거짓내용을 바탕으로 구성하고 있다. 어린 소녀가 성인 남성인 듯한 사람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처럼 잔혹한 내용의 그래픽을 전달하는 것은 기사의 실체적 진실과는 전혀 상관없는 선정적 보도 태도라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위 보도는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④(선정보도의 금지), 제13조「어린이 보호」④(유해환경으로부터의 어린이 보호)를 위반했다고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적용 조항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④(선정보도의 금지), 제13조「어린이 보호」④(유해환경으로부터의 어린이 보호)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