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심의결정현황

신문윤리강령과 그 실청요강 및 신문광고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에 위배된 기사와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 942차 심의결정 현황 (2020.05.13.)

주의 2020-3143 [온라인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청주 여중생 집단 폭행 신고…경찰 수사」기사의 그래픽 외 1건  

1. 대전일보    발행인  강  영  욱
2. 충청일보    발행인  이  규  택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대전일보(daejonilbo.com) 2020년 4월 2일자「청주 여중생 집단 폭행 신고…경찰 수사」기사의 그래픽, 충청일보(ccdailynews.com) 4월 1일자「집단폭행에 담뱃불로 지져 “사람이 할 행동 아니잖아요”」기사의 사진에 대하여 각각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대전일보, 충청일보의 위 적시 보도내용은 다음과 같다.

  (대전일보)=『청주 여중생 집단 폭행 신고…경찰 수사
  편집 2020-04-02 16:57:16
  
  [청주]청주에서 중학교 학생들이 담뱃불로 지지는 등 폭행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께 상당구의 한 주택가에서 A(15) 양이 또래 수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2일 밝혔다.
  A양은 폭행을 당한 직후 인근 지구대를 찾아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폭행 장소에는 중학생 6-7명이 있었으며, 이중 한 학생은 A양의 신체를 담뱃불로 지졌다.
  일부 학생들은 폭행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후략)』
<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416994 >
  (충청일보)=『집단폭행에 담뱃불로 지져 "사람이 할 행동 아니잖아요"
  승인 2020.04.01.  19:51:54
  
   ▲ 가해학생들이 B양의 목덜미에 담뱃불로 낸 상처.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여자아이 몸에 이런 상처라니…학생인 것을 떠나 사람으로서 하면 안 되는 행동들이잖아요. "
  동급생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중생 어머니 A씨는 1일 본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딸이 당한 일을 언론에 알리는 게 걱정스럽다"면서도 "가해 학생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고 추가 피해가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용기를 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충북의 한 중학교에 다니던 딸이 집단폭행을 당한 지난 달 29일부터 새끼를 빼앗긴 어미 원숭이의 창자가 토막토막 끊어져 있다는 모원단장(母猿斷腸) 상태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A씨는 그날 오후 친구의 연락을 받고 집을 나선 딸 B양을 도내 한 지구대에서 볼 수 있었다. 온몸에 상처를 입은 딸을 마주하자 A씨는 하늘이 무너지는 심정이었다.
  A씨는 "집단 폭행을 받은 뒤에도 딸은 어떡해든 살고자 하는 마음으로 곧바로 지구대에 갔었다" 며 "만신창이가 된 딸의 모습을 보자 피가 거꾸로 솟는 비참함도 느꼈다"고 말했다.(후략)』
< http://www.ccdail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59996 >
  2. 위 보도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대전일보 기사는 동급생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여중생 사건을 다루고 있다. 폭행 현장에는 동료 여학생 6-7명이 있었다고 전하면서 신문은 과거 연합뉴스가 제작한 그래픽을 기사와 함께 실었다.
  바닥에 피 흘리며 쓰러진 여학생 주변에 가해자들이 내려다 보거나 사진을 찍고 있는 장면을 담았는데, 그래픽 오른쪽 구석에는 땅바닥에 무릎 꿇고 있는 여학생을 폭행 중인 CCTV 자료 사진까지 덧붙였다.
  충청일보는 동급생에게 집단폭행당했다는 피해 여학생의 어머니를 인터뷰했다.  
  그러면서 가해자들이 담뱃불로 상처를 낸 딸의 목덜미 부분 사진을 공개했다. 가해자들의 잔혹 행위를 고발하기 위해 충격적인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 없이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중생의 집단 폭행 장면이나 담뱃불로 지진 상처 자국은 피해 경험이 있는 이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며 어린이·청소년 정서에도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
  따라서 위 보도는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④(선정보도의 금지), 제13조「어린이 보호」④(유해환경으로부터의 어린이 보호)를 위반했다고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적용 조항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④(선정보도의 금지), 제13조「어린이 보호」④(유해환경으로부터의 어린이 보호)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