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심의결정현황

신문윤리강령과 그 실청요강 및 신문광고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에 위배된 기사와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 942차 심의결정 현황 (2020.05.13.)

주의 2020-1093 [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깜깜이 선거·투표율 하락 우려 외 3건  

1. 호남일보    발행인  지  석  민
2. 대경일보    발행인  이  창  형
3. 광주타임즈  발행인  정  재  춘
4. 호남매일    발행인  고  제  방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湖南日報 2020년 4월 6일자 1면「깜깜이 선거·투표율 하락 우려」제목의 기사, 대경일보 4월 17일자 2면「미래한국-시민당, 제2교섭단체 구성하나」제목의 기사, 광주타임즈 4월 28일자 4면「광주형 일자리 정상화 돌파구는 ‘일자리재단 설립’」제목의 기사, 호남매일 4월 28일자 1면「광주형 일자리 정상화 불씨 ‘상생일자리재단 설립’」제목의 기사에 대하여 각각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湖南日報, 대경일보, 광주타임즈, 호남매일은 위 적시 기사에서 각각 다음과 같이 보도하였다.

  (湖南日報)=『사상 초유의 전염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총선 이슈를 삼키면서 그야말로 '깜깜이 선거'와 투표율 하락이 우려되고 있다.
  광주·전남지역은 지난 2월20일 코로나19 최초 환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창궐하고 있는 데다 선거운동까지 제한돼 상당수 유권자들이 정책공약은 물론 후보가 누구인지도 모르고 투표장에 가야할 상황이다.
  5일 광주지역 정가에 따르면 지난 2일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여야 정당 후보들이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후략)/장○○기자』
뉴시스=< https://newsis.com/view/?id=NISX20200405_0000982927 >   (대경일보)=『15일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상당한 의석수를 확보한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 미래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16일 모(母)정당 지원을 위한 '제2원내교섭단체 구성'을 두고 눈치싸움을 시작했다.
  이번 선거에서 미래한국당은 19석, 더불어시민당은 17석을 확보했다. 각각 1석과 3석을 보태면 원내교섭단체(20석) 구성이 가능한 의석수다.(후략)/장○○기자』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00416152852001?section=search >
  (광주타임즈)=『노동계 불참으로 교착 상태에 빠졌던 광주형일자리 사업이 가칭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으로 돌파구를 찾아 정상화 단초를 마련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7일 오후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를 방문해 윤종해 의장과 면담을 갖고 광주형일자리 사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정상화를 위한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을 제안했다.(후략)김○○기자』
뉴시스=< https://newsis.com/view/?id=NISX20200427_0001007517 >
  (호남매일)=『노동계 불참으로 교착 상태에 빠졌던 광주형일자리 사업이 가칭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으로 돌파구를 찾아 정상화 단초를 마련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7일 오후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를 방문해 윤종해 의장과 면담을 갖고 광주형일자리 사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정상화를 위한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을 제안했다.(후략)/한○○기자』
뉴시스=< https://newsis.com/view/?id=NISX20200427_0001007517 >
  2. 위 기사들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湖南日報의 위 기사는 뉴시스가 4월 5일 09시 41분에 송고한「총선 삼킨 코로나19, ‘깜깜이 선거·투표율 하락’ 우려」제목의 기사를 전재한 것이다.  
  대경일보의 위 기사는 연합뉴스가 4월 16일 18시 34분에 송고한「미래한국·더불어시민, 여야 지원 제2교섭단체 구성 ‘눈치싸움’」제목의 기사를 몇 단어만 손질하고 전재한 것이다.
  광주타임즈와 호남매일의 위 기사는 뉴시스가 4월 27일 15시 17분에 송고한 「광주형 일자리 정상화 돌파구는 ‘일자리재단 설립’」제목의 기사를 전재한 것이다.
  그러나 이들 신문은 그 출처를 밝히지 않고 자사 기자의 이름으로 보도했다. 이 같은 제작 행태는 타 언론사의 저작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신문의 신뢰성을 훼손할 수 있으므로 신문윤리실천요강 제8조「출판물의 전재와 인용」①(통신기사의 출처명시), ②(타 언론사 보도 등의 표절 금지)를 위반한 것으로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적용 조항
신문윤리실천요강 제8조「출판물의 전재와 인용」①(통신기사의 출처명시), ②(타 언론사 보도 등의 표절 금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