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심의결정현황

신문윤리강령과 그 실청요강 및 신문광고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에 위배된 기사와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 940차 심의결정 현황 (2020.03.25.)

주의 2020-3081 [온라인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부산서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투병 아내 살해 후 자살’ 외 1건  

국민일보       발행인  변  재  운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국민일보(kmib.co.kr) 2020년 2월 4일자「부산서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투병 아내 살해 후 자살’」기사의 제목, 2월 17일자「신변비관 20대 가스폭발로 자살기도」기사와 제목에 대하여 각각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국민일보의 위 적시 보도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부산서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투병 아내 살해 후 자살’
  입력 : 2020-02-04 09:01
  부산에서 60대 부부가 집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3일 오후 2시25분쯤 부산의 한 주택에서 60대 A씨 부부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지인이 A씨와 연락이 되지 않자 112에 신고했고, 경찰이 함께 문을 따고 들어가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오랜 투병 생활을 해온 아내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 부부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198134&code=61121111&sid1=soc >  

  ②『신변비관 20대 가스폭발로 자살기도
  입력 : 2020-02-17 11:15/수정 : 2020-02-17 11:16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1명이 중상을 입었다.
  17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40분쯤 부산 금정구 한 오피스텔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세 들어 살던 A(29·여) 씨가 양발과 무릎 등에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폭발 충격으로 오피스텔 유리창 등 건물 내부가 파손됐고 인근에 주차된 차량 7대 일부가 파손됐다.
  경찰은 A 씨가 자신의 집에서 미리 준비한 부탄가스 8개에 구멍을 뚫은 뒤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신변을 비관해 부탄가스를 폭발시킨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246702 >

  2. 위 보도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위 ①기사는 60대 남자가 오랜 투병 생활을 해온 아내를 살해한 뒤 자살했다는 내용이다. 기사 내용 중에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라고 서술하였으나, 제목에는 ‘자살’이란 표현을 사용했다.
  ②기사는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20대 여성이 신변을 비관해 부탄가스에 불을 붙여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는 내용이다. 자신의 집에서 미리 준비한 부탄가스 8개에 구멍을 뚫은 뒤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보고 있는 경찰의 조사결과도 덧붙였다.
  자살방법을 구체적으로 적시하고 본문에는 ‘자살’이란 표현이 없는데 제목에는 ‘자살’이란 단어를 사용했다.
  신문에서는 ‘잘못된 자살 보도는 사람을 죽게 할 수도 있다’는 이유로 ‘자살’이라는 용어의 사용을 자제한다. 그 단어가 자살의 유혹을 일깨우고, 죽음에 이르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제목에서는 ‘자살’을 쓰지 말고 ‘사망’ 또는 ‘숨지다’라고 표현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따라서 위 보도는 신문윤리실천요강 제7조「범죄보도와 인권존중」④(자살보도의 신중)을 위반했다고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적용 조항
신문윤리실천요강 제7조「범죄보도와 인권존중」④(자살보도의 신중)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