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심의결정현황

신문윤리강령과 그 실청요강 및 신문광고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에 위배된 기사와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 940차 심의결정 현황 (2020.03.25.)

주의 2020-1039 [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코로나 국내 첫 사망… 전국 방역망 붕괴  

매일경제       발행인  손  현  덕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매일경제 2020년 2월 21일자 1면「코로나 국내 첫 사망… 전국 방역망 붕괴」기사의 제목에 대하여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매일경제는 위 적시 기사에서 다음과 같이 보도하였다.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가 나와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20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해 있던 60대 남성이 폐렴으로 사망했는데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9~20일 이틀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70명 이상 폭증해 환자가 107명으로 대폭 늘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국내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잡히는 듯했지만 갑작스레 어디서 누구한테 감염됐는지 경로가 모호한 환자가 속출해 지역사회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환자 숫자가 이미 코로나19 발병지인 중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이 발생(일본은 크루즈선 감염 제외)해 ‘코로나 오염국가’라는 오명을 쓸 위기에 처하게 됐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 중이던 63세 남성 A씨가 지난 19일 새벽 폐렴 증세로 사망했다. 이처럼 첫 사망자가 발생한 데다 이날 하루 동안 신규 확진자만 54명이나 대폭 늘어 한국 사회 전체에 큰 충격을 줬다. 특히 이들 확진자 중 49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로 인해 대구 시내 대형병원 응급실이 폐쇄되고 주요 상권이 공동화되는 한편 외지인까지 대구·경북 지역을 기피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정상적인 도시 기능이 마비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8일 영남권에서 첫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20일 전북과 제주, 광주, 포항 등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역감염 범위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것도 불안감을 키웠다. 이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지역은 강원과 부산·경남 정도다.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100명을 넘어서면서 한국이 오염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오염지역은 검역감염병이 발생해 유행하고 있는 곳으로 한국은 현재 중국 전역과 홍콩, 마카오 등 3곳을 오염지역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국내 환자 수가 급증하면서 오히려 역으로 한국이 오염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다는 진단이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면 검역이 강화된다. 이렇게 상황이 악화되면서 일각에서는 전면적인 중국인 입국 통제를 망설인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를 지적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초기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시인했다. 국방부는 제주 해군부대에서 코로나19 첫 양성 반응자가 발생함에 따라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했다.』
< https://www.mk.co.kr/news/it/view/2020/02/178232/ >
  2. 위 기사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매일경제의 위 적시 기사는『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가 나와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는 내용이다. 기사는 폐렴으로 사망한 60대 남성이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보도 이전 이틀간 확진자가 70명 이상 폭증해 환자가 107명으로 대폭 늘었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편집자는 기사 큰 제목을「코로나 국내 첫 사망… 전국 방역망 붕괴」로 뽑았다. 확진자가 크게 늘고 사망자가 처음으로 나온 것을 두고 전국 방역망이 무너졌다고 해석하고, 단정적인 표현으로 제목을 뽑은 것이다. 조만간 엄청난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게 하는 표현이다.
  그러나 기사 본문에는 ‘붕괴’라는 표현도 없고, 전국 방역망이 뚫렸다고 볼만한 내용도 없다.『어디서 누구한테 감염됐는지 경로가 모호한 환자가 속출해 지역사회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는 기술이 있으나, 기사는 이를 불안감이 커지는 원인으로 보고 있을 뿐이다. 따라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감염을 막기 위한 전국 체계 붕괴’로 확대 해석한 기사 제목은 지나친 논리비약이며 사실관계를 과장 혹은 왜곡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이러한 제목 내용은 독자에게 불필요한 불안감과 공포심을 조장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재난보도준칙에도 어긋난다.
  재난보도준칙은 전문에서 “재난보도에는 방재와 복구 기능도 있음을 유념해 피해의 확산을 방지하고 피해자와 피해지역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기능해야 한다”며 특히 “사회적 혼란이나 불안을 야기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따라서 위 기사는 정확성이 강조되는 재난상황 보도에서 지나치게 자극적인 제목으로 사안을 과장, 왜곡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이러한 보도 태도는 신문의 신뢰성을 훼손할 수 있으므로 신문윤리강령 제2조「언론의 책임」,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⑥(재난보도), 제10조「편집지침」①(표제의 원칙)을 위반했다고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적용 조항
신문윤리강령 제2조「언론의 책임」,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⑥(재난보도), 제10조「편집지침」①(표제의 원칙)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