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알기 쉬운 신문윤리강령

알기 쉬운 신문윤리강령(신문윤리강령, 그 실천요강, 신문광고윤리강령, 그 실천요강 등)에 위배된 기사, 광고에 대해 심의결정한 사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심의결정 내용을 보여드립니다.
제894차 심의결정 현황 (2016.01.13.)

주의 2016-1008 [기사] 신문윤리강령  위반 

자신이 낳은 아기를…엽기 여고생  

국민일보       발행인  최  삼  규 

다운로드 프린트

주 문
  국민일보 2015년 12월 16일자 11면「자신이 낳은 아기를…엽기 여고생」제목의 기사에 대하여 ‘주의’ 조처한다.  
이 유
  1. 국민일보는 위 적시 기사에서 다음과 같이 보도하였다.

『몰래 낳은 아기를 목 졸라 살해한 뒤 불에 태우려다 실패하자 하천에 유기한 여고생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도 안산단원경찰서는 15일 영아살해 및 사체유기 혐의로 여고생 A양(18)과 남자친구 B씨(20)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양은 지난 14일 0시부터 1시까지 안산시 단원구 자신의 집에서 딸을 낳은 뒤 아이가 울자 입을 막고 고무줄로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양은 가족들에게 임신 사실을 숨기고 있다가 당일 출산이 임박해오자 다른 방에서 아버지와 할머니 등이 잠을 자고 있는 사이 화장실에서 출산했다. A양은 살해한 아기 시신을 비닐봉지에 담아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B씨에게 건넸고 B씨는 오전 2시10분쯤 집에서 1㎞가량 떨어진 화정천에 아기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당시 시신을 낙엽으로 덮어 불을 붙이려다가 실패하자 시신을 하천에 던진 것으로 파악됐다.
  시신은 사건 당일 오전 9시50분쯤 화정천변을 산책하던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태반과 함께 비닐봉지에 담겨 있었으며, 시신의 목에는 노란색 고무줄이 감겨 있었다. 엉덩이와 왼쪽 허벅지에는 화상흔적도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화정천 인근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확보, B씨의 이동경로를 추적해 같은 날 오후 5시40분쯤 B씨 집에 함께 있던 둘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359567&code=11131200&sid1=soc >

  2. 위 기사에 대하여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판단한다.

  국민일보의 위 기사는 여고생이 자신이 낳은 영아를 살해, 유기한 사건을 다 룬 스트레이트 기사다.
   위 기사는 경찰 조사결과를 토대로 영아를 살해하고 유기하는 참혹한 과정을  여과 없이 상세하게 보도했다. 『(화장실에서 출산한) 아이가 울자 입을 막고 고무줄로 목 졸라 살해』,『A양은 살해한 아기 시신을 비닐봉지에 담아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B씨에게 건넸고 B씨는 집에서 1㎞가량 떨어진 화정천에 아기 시신을 유기』,『B씨는 당시 시신을 낙엽으로 덮어 불을 붙이려다가 실패하자 시신을 하천에 던진 것』,『발견 당시 시신은 태반과 함께 비닐봉지에 담겨 있었으며, 시신의 목에는 노란색 고무줄이 감겨 있었다. 엉덩이와 왼쪽 허벅지에는 화상흔적도 발견했다』와 같은 묘사다.  
   이 같은 기사는 범죄행위를 보도할 때에는 잔인한 내용을 선정적으로 보도해서는 안된다는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위반한 것으로, 신문의 공익성과 신뢰성을 떨어뜨릴 우려가 있으므로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③(선정보도의 금지)을 위반했다고 인정하여 주문과 같이 결정한다. 

적용 조항
신문윤리실천요강 제3조「보도준칙」③(선정보도의 금지) 

목록보기